• About Us

모시는 글

About Us
오백년 역사를 품고 있는 도성이 성벽으로 둘러 쳐져있다. 현재 4대문(동대문, 서대문, 남대문, 북대문) 안의 모습이다. 이조 오백년 왕가인 경복궁 앞으로 펼쳐진 광화문 광장에서 가로로 시작되는 종로 길은 동대문까지 직선거리로 연결되어 있다. 이 길은 이조 왕조의 궁궐과 관아의 물품을 조달하고 왕궁 행사가 빈번하게 치러진 거리였다.

광화문에서 남대문으로 연결되는 광교 주변과 종로길이 어긋나는 사통팔달이다. 그래서 난달이라는 순 한국 용어가 있다. 당연히 서민들의 경제생활을 위한 시전 행랑이 가장 왕성하게 어우러진 곳이다. 그런 역사의 현장이 현재까지 그대로 이어져 오고 있다. 명동과 동대문, 그리고 남대문 시장의 상권은 24시간 운영되면서 관광객들이 즐겨 찾는 곳이다.

About Us
이후로 근대화 과정을 거치며 서울은 또 다른 모습으로 변모했다. 경복궁, 창덕궁, 비원, 종묘, 덕수궁과 같은 오백년 유적지도 있지만 대한민국 근대화에 참여 했던 각 나라의 대사관들도 밀집해 있다. 삼청동이나 정동은 그런 고풍스러운 건물과 거리를 보존해서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곳이다. 종로 3가가 있는 관수동은 대한민국 최초로 변전소가 설치되어 밤이면 반짝 들어오는 전기 불에 빗대어 도깨비 꼴이라는 명칭도 있다.

그중에서도 동서를 가르는 종로 길은 오백년 도읍지의 제 1의 도로였고 현재도 그 명성을 유지하고 있다. 대한민국 전철 1호선이 그 길을 따라 놓여졌다.역사성을 지닌 이 지역에 건물을 짓기 위해서는 보존정책을 따라야 한다. 왼쪽 사진은 그리드 인의 터파기 장면이다. 이 상태를 그대로 보존하고 그 위로 건물을 올렸다.